기사 메일전송
논산 통합로컬푸드 건물 외벽 입구 유리문 두곳에 황 전 시장 이름 새긴 표지판 논란 - 제작 액수 불구 적절치 못하다 시비 계속 될듯 ,시 담당부서엔 철…
  • 기사등록 2022-08-28 17:58:51
  • 수정 2022-08-29 17:50:39
기사수정




지난 1월 7일 준공한 탑정저수지 딸기테마공원 구역내의 논산시 통합 로컬푸드 건물 입구의 벽체와 유리문에 황명선 전 시장 이름이 새겨진 준공기념 표지판 두개가 부착돼 있어 로컬푸드를 찾는 시민들이 곱지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더욱 건물벽체에 부착한 동판 표식과 출입구에 부착한 표식의 거리는 불과 2미터인데다 동판 표지판은 동건물의 준공식이 한참 지난 뒤에 부착한 것으로 알려져 임기 6개월 전에 자신의 정치적 입지구축을 위해 시장직을 물러난 전시장이 자신의 이름을 남기고 싶은 과욕이 낳은 현상이라는 해석이 뒤따른다.


더욱 얼마가 됐든지간에 두개의 표지판을 제작하는데는 시 예산이 투입됐을 터여서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gninews.com/news/view.php?idx=2525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비회원 글쓰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상월면 주내 사거리 흉물 방치 폐가 마침내 철거
  •  기사 이미지 시민공원 족욕체험장 " 인기몰이" 시민들 반색
  •  기사 이미지 10월 12일 강경 젓갈축제 3일차 표정 [2]
한국농어촌공사 메인 왼쪽 6번째 배너…
양촌농협
민속주 왕주 메인 오른쪽 7번째 배너 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