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변애숙 벌곡면장 " 청정 벌곡 , 인간애 [人間愛] 머무는 사랑 둥지로 가꿀터..,,
  • 편집국
  • 등록 2024-07-03 14:53:20
  • 수정 2024-07-04 11:37:28

기사수정

논산시가 행한  지난 7월 1일자   24년도 상반기  인사에서  지난 23년  사무관 승진  발령을  받은 변애숙[56]  사무관이   논신시의  대표적 청정 지역이면서    대둔산  충남도립공원을 품에  안은   벌곡면장으로   발탁됐다.


 강경읍 태생인 변애숙  면장은  강경여고와   보건대학교를 졸업하고   공직에 투신  논산  시 지역내 읍,면,동  실무직을 두루  섭렵하면서   국무총리  우수공무원 상을  수상하는 등  탁월한 공직역량을  선보여  주목을 받았고    사무관 승진  전에는   지치행정과  행정팀장   기획실   평생 교육팀장 등  주요 보직을  두루  거치며   지휘자로서의   내공을  진작 시켜왔다.


 변애숙  면장은  산자수려한   산간지역  24개 마을  2.400여명의  지역 주민들이   옹기종기 모여사는   발곡면이   생소하지않다.


 지난 2018년 벌곡면 부면장으로   취임해  1년여동안   벌곡면  사람들과    호흡을   해왔던   만큼  디정다감하고  주민들이   토로하는  민원들을   내 가족일처럼 열성껏     살펴왔던    생생한  기억을  마음에  담고 있는  지역 주민들은    변애숙    사무관의  벌곡면장   발령을 크게  반기는  분위기다,


벌곡면 신양리    김완중  새마을 지도자는    변애숙  면장의  이름 석자가    벌곡사람들에겐    생소하지  않고 친근한  것으로  안다며    5년전  1년 동안   부면장으로 봉직 하면서도    지역주민들의  작은 민원에도    귀를  기울여 주던   선[善]한 모습을   기억하는  주민들이   많다고   말했다. 


 덕목리 에서   둥근마  농장을  경영하는  문영철 대표도     자신이  아는  변애숙  면장은  더 할나위 없는   친절한 공무원이라면서    벌곡면장  부임을 반겼다. 


 3일  기자의 인터뷰 요청을 한사코   손사래 치던 변애숙  면장은   승진과  면장  부임 등으로  개인적인 일상에  작은 변화가  있지만   공직생활 31년차를 맞는  자신의  마음가짐은   사람은  홀로  살수 없다는  교훈을  주는   인간 [人間]이라는  두글자가  주는  어울림의  미학을   면 행정의  기본으로  삼고자 한다고   말했다.


  자신을 포함한   10명의  면직원들에게  취임 일성으로  당부한 것도  " 좋은  어울림 " 이라며  그것은   서로를 존중하고   공경하는   경{敬]의    마음이어야 한다고  강조  했다.


 벌곡면은    산자수려한   명승지   대둔산의    절반을 품에  안은  충남도립공원이  우뚝하고    천헤의 군지계곡과 수락폭포는   전국적인  명승지로    많은  국민들이  찾고 있고   특히 수락리 를 중심으로    실기좋은  전원 마을이  속속 조성돠면서  외지인들이    새삶의  둥지로    찾아들고  있다며     자신은    백성현 시장의  시정 방향에   발 맞춰   우리    벌곡면을   말그대로   청정  벌곡으로  가꾸어  나갈   결심이라고    했다.


  강경읍이 고향인  변애숙 면장은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지난해 사무관 승진에  이어   벌곡면장으로  부임해 오고  보니까   강경읍에서  30년을   이장으로 봉직하던   돌아가신  아버님께서   자신이  초임 공무원이던   시절   강경읍장은 해야 한다고  말씀 하시던  기억이  새삼스럽다며   숙연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변애숙  면장은    하절기 피서철을 맞아   전국각지에서  벌곡면을 찾는   관광객들이  급증   할것으로  예상돤다며   10명의 전직원이    내고장을  찾는   분들에게      대한 친절한 응대와   깨끗한  환경 관리를 위해  열[熱]과  성[誠]을  다하겠다고    다짐 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백성현 논산시장취임 2주년.., “불가능은 없다는 것을 증명한 2년의 시간” 논산의 저력 확인하고, 자부심 드높인 백성현 논산시장의 뚝심백성현 논산시장, “불가능은 없다는 것을 증명한 2년의 시간”과감한 혁신정책과 대규모 투자유치, 논산의 새로운 비전을 열다논산을 살리는 변화와 발전의 씨앗 고루 퍼쳐...압도적 미래가치 창출 --대한민국 대표 국방군수산업도시, 기업하기 좋은도시, 살맛나는 농촌...
  2. 대검 "검사 4명, 탄핵 사유 없어"…5쪽 분량 자료로 반박 대검 "검사 4명, 탄핵 사유 없어"…5쪽 분량 자료로 반박"수사 적법성 이미 확인…터무니없는 허위"(서울=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검사 4명에 대한 탄핵 소추안을 제출한 것을 두고 검찰 내부 반발이 거세지는 가운데 대검찰청이 각 검사의 탄핵 이유를 조목조목 반박했다.대검찰청은 3일 '탄핵소추 사유의 부존재 ..
  3. 논산시 부적면민 화합체육대회 성황리 개최 ,5년만의 화합 한마당 "북적 " 논산시 부적면민 화합 체육대회가  7월 6일    부적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코로나  19확산 방지 등을  이유로  5년만에  개최된  이날 행사에는  부적면민  1천여명이  자리를  함께해    대성황을  이뤘다. 부적면 체육회[회장 김봉수]가  주최한&...
  4. 김태흠 충남도지사 계룡시 방문, 시민 목소리 경청 김태흠 충남도지사 계룡시 방문, 시민 목소리 경청- 충남도-계룡시 간 상생협력 방안 모색, 지역 현안 및 건의사항 청취 -계룡시(시장 이응우)는 4일 김태흠 충남도지사가 계룡시를 방문해 시민과 대화를 나누고 건의사항 등을 경청했다고 밝혔다.시에 따르면 이번 김태흠 지사의 계룡시 방문은 민선8기 3년차 방문 일정으로 도정비전과 운영.
  5. 이현근 논산시 사무관 승진과 함께 도시주택과장 발탁 , 일체유심조 [一切有心造] 좌우명 으로 봉공 [奉… 논산시가 지난 7월 1일자로  행한  24년도  상반기  정기인사에서  사무관  승진과 함께  논산시  주요  사업부서인  도시주택과장으로    발탁된  이현근 [57]  사무관은  양촌면 신흥리  태생이다.  양촌 반곡초등학교  연산중학교    동대전고등학교  한남대 ...
  6. "갈아엎고 보상해 주자" 산양삼 100만뿌리 훼손한 골프장 '유죄' "갈아엎고 보상해 주자" 산양삼 100만뿌리 훼손한 골프장 '유죄'1심, 벌금 100만원 선고유예…"조성 부지라도 작물은 농가 소유"(원주=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골프장 조성 예정 부지에 산양삼 재배 농가가 심은 산양삼 100만뿌리를 중장비로 갈아엎어 무단 훼손한 한 뒤 손해 배상하려 한 골프장 관계자들이 재물손괴 유죄를 선고받았...
  7. 中 산둥성에 공포의 토네이도…1명 숨지고 79명 부상 中 산둥성에 공포의 토네이도…1명 숨지고 79명 부상(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중국 동부 산둥성에서 토네이도가 발생해 인명 피해로 이어졌다고 관영 신화통신 등 중국 매체들이 5일 보도했다.보도에 따르면 산둥성 허쩌시 둥밍현에서 토네이도가 목격된 것은 현지시간 이날 오후 2시30분쯤이다.일부 지역에 초속 34m 강풍이 불었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