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아, 강경 ! 임리정 ,,,如臨深淵.如履薄氷[여임심연 ,여리박빙 ]을 읇조린다.
  • 편집국
  • 등록 2024-04-13 14:58:47
  • 수정 2024-04-15 11:04:49

기사수정

 봄이  무르익는다, 참 아름다운  강산이다.  강경읍  황산동  아름다운  강경 포구, 금강이     한눈에  내려다 보이는   임리정 [臨履亭]에  오르면   조선조   성리학을   사람의  길로   나아가는  학문  즉 예학[禮學]으로  재정립  했대서    예학의 종장으로  추앙받는   사계  김장생  선생의  숨결을 느끼곤 한다.


  임리정으로 오르는   오르는  길섶에는   당대의  석학들이  당대의  시대담론을 일구어  내던  죽림서원 .. 임리정  건너편  150미터  지점에는   스승이신  사계 김징생  선생을  흠모하던   수제자  우암 송시열   선생이  건립한   팔괘정이   아직도  또렷하고  당당한   모습으로  후인의  발길을  묶는다.  


 임리정  강당 안에는  중인[中人]계급이면서도 조선의   8대 문장가의 반열에 오른    사계선생의   유년기  스승  구봉 송익필 선생께서  임리정을   세운  것을  기뻐하는  마음으로  일필 휘지한  축시가   걸려  있다하니   새삼   구봉 송익필 - 사계 김장생 -  우암 송시열로  이어지는   삼  사승의   교학상장[敎學相長]의   돈후한   교감의   정경이  머리속에  그려진다.


 우연스럽게도  강경여고는  스승의날  발원지라는    아름다운  이름을  강경읍에  안겨주었고  논산을 스승 존숭의   고장이라는   의미있는  별명을  품어 안았다.


. 이쯤  되면 강경은  근대역사문화의  의미있는   현장성을  잘 보존했으면서도  조선 예학의  극성[極成]지로   존숭받아 마땅한 자랑스러운  우리  논산의  상징적 도시임에  틀림이 없다.


임리정[臨履亭]이라는  정자의    뜻은 또  어떠한가 ?  조선조  인조임금 4년에  사계  김장생 선생께서   이 정자를  지으면서   시경에  나와 있는   " 전전긍긍  여임심연  여리박빙  " 戰戰兢兢 如臨深淵. 如履薄氷"   매사에 조심하기를   연못가를  거닐듯  하고  살얼음판을 거닐듯   하여라" 는   뜻을 담아    如臨深淵의    臨 자와   如履薄氷의  履 자를   따서   임리정 [臨履亭]  이라   하셨다  하니    한 삶을  살아가면서  이보다  더  귀한   삶의  이정표가  또  있을까 싶다.


 

 생각해 보면    내  오십년  삶을 더듬어   더 젊었던  시절부터   유독 강경읍을  사랑했던 것 같다.   어쩌다   고뇌가   밀려오는   날이면   강경 포구  갈대가 우거진  강변숲을 거닐며   사색에  잠겼고   옥녀봉에  올라   긴 심호흡으로   마음을 달랬다.


그러나   한시절   이나라  삼대   포구의  한  도시로   번영을 구가하던   강경의   恨을  풀어 제끼려는  노력은  줄기차게  진행돼  왔으나  아직은  역부족임에랴... 명색이   강경읍을  선거구로  가진  시의원의  한사람으로서  강경  읍민들에게   매우  죄스럽고   미안한  마음이  크고도  크다.


  논산시장 재임 중  유독 강경읍에  산재한   근대역사문화의  흔적들을   오늘에  되살리고자 하는   큰 노력을   쏟아부었던  황명선   전 논산시장이   이번선거에서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같은당   소속  시의회 의장으로서  나름의  작은 힘을   보탠  큰 기쁨은   역대 국회의원들이   해내지 못한   강경읍 번영이라는  미완의  숙제를   풀어 제낄 수 있다는   기대감이  뭉클  솟는다.


누가봐도   아름다운  강경  포구와  연계한   건어물 까지를 포함한   특화된  수산물   시장의  유치가  비로 그것이다.


 쉬운일은  아닐 터이지만  만일  강경 포구 그 아름다운    풍광이   머문   강변에 그런   대형시장이  들어선다면  아마도   강경은 물론   논산시 전체의   경제  부양   효과가   생각이상으로  커질 것이라는   예측은   누구도  부인키 어려울  것이다.


 백성현  시장님과   논산시의회  의원님들  모두  머리를  마주대고   이 위대한  강경의   새날을  담은   큰 그림 한번 그려보자고  애소하는 맘이다.


바라건대   논산시 지역에  근무하는  새내기 공직자들은    사령장을   받은  그날로  강경을  찾아   임이정에  올라  스승의   가르침 "여임심연  여리박빙  [如臨深淵.如履薄氷]의   뜻을  헤아려  볼일이다.  한 삶을  온전히  축복받은   시간들로   수놓아  가고자 하면   오직 조심하고   조심할 일이다,  연 못가를 거닐며  발을 헛디딜까   살피고   살얼음판을  걷듯  조심하여라   라는  스승의   나직한   가르침   한구절을  뇌리속에  담아 둘일이다.

 아...강경   내사랑이다, 



 2024년 4월  13일  해질녂   깅경  임리정에서 

  논산시의회  의장   서        원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논산 취암 11통 공운 주변 덮친 살인적 악취..주범 공주서 들여온 비발효 축분? 연 사흘을 두고 코를 들수 없는  살인적 악취가 엄습한  논산 공설운동장  인근 취암  11통  일원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거센 항의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그 주범은  공주지역에서  들여온  비발효  축분인 것으로  알려져  시민사회의  공분을 사고 있다.논산시의회  서승...
  2. 인생 2막 논산일반산업단지 김명환 관리소장 종덕수복[種德收福]...빙긋 논산시  성동면 에 위치한  논산일반산업단지  김명환  [金明煥] 관라소장.  논산시청  사무관으로  봉직한뒤  40년 가까운  공직생활을 끝내고    멋스런  선비의  풍류를  즐기는가 싶더니    지난해  하반기  누군가의  손에 이끌려  다시  공인 [?] 의  뜰...
  3. 오늘부터 신분증 없이 병원가면 ‘진료비 폭탄’20일부터 전국 요양기관서 시행 오늘부터 신분증 없이 병원가면 ‘진료비 폭탄’20일부터 병·의원에서 건강보험 급여가 적용되는 진료를 받을 때는 신분증을 지참하거나 인증서 등을 통해 본인 확인을 해야 한다.보건복지부는 이러한 내용의 개정된 국민건강보험법이 20일부터 전국 요양기관에서 시행된다고 19일 밝혔다.서울 시내 한 대형병원에서 내원객들이 ...
  4. 佛紀2568年 논산 조계종 관촉사 봉축 법요식 , 혜광[慧光]주지 스님 " 온누리에 자비를 .." 불기  2568년 부처님 오신날인  5월 15일  오전 10시  국보  석조미륵보살 입상을  모신  논산 조계종  관촉사에서  부처님 오신날을  봉축하는  법요식이 거행됐다.  논산 지역의 대표적인  사찰인  관촉사의  봉축 법요식에는  백성현  논산시장  , 황명선  국회의원  ...
  5. 계룡시, 계룡경찰서 청사 건축허가 최종 승인 계룡시, 계룡경찰서 청사 건축허가 최종 승인- 부지면적 1만 2949㎡, 연면적 6385㎡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 경찰서 개서에 따라 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정주여건 기대계룡시(시장 이응우)는 ‘계룡경찰서’ 신축을 위한 건축허가를 최종 승인했다고 밝혔다.계룡경찰서 신축 청사는 계룡시 금암동 9번지에 부지면적 1만 2949㎡, 연면적 638...
  6. 논산시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5월 어버이날 맞이“꽃보다 빛나는 부모님”기념 이벤트 논산시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5월 어버이날 맞이“꽃보다 빛나는 부모님”기념이벤트 1차 운영논산시청소년행복재단(이사장 백성현) 산하기관, 논산시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는 학교 밖 청소년을 대상으로 지난 7일 어버이날을 맞이하여 기념이벤트 1차, ‘꽃보다 빛나는 부모님’을 운영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5월 어버이날을 ...
  7. 추돌사고로 불타는 승합차 추돌사고로 불타는 승합차 (서울=연합뉴스) 19일 오후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청주휴게소 인근에서 발생한 추돌 사고로 카니발 승합차가 불타고 있다. 2024.5.19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끝)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