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빗장 푼 ‘반야산 등산로’ 다시 시민 곁으로..
  • 편집국
  • 등록 2023-11-26 18:02:47
  • 수정 2023-11-27 11:25:07

기사수정
  • 백성현 시장 달성배씨 문중에 사의
  • 논산시&임야 소유주, 대화 이어오며 등산로 재개방에 합의 이뤄… -

논산시의 걷기 명소 ‘반야산 등산로’ 다시 시민 곁으로!


- 논산시&임야 소유주, 대화 이어오며 등산로 재개방에 합의 이뤄… -

- 백성현 논산시장 “반야산은 지역의 명소… 달성 배씨 종중에 감사”


논산시(시장 백성현)가 그동안 폐쇄되어 있었던 반야산 등산로가 다시 개방된다고 발표했다.


논산시는 많은 시민들이 이용해 오던 반야산 등산로의 재개방을 위해 임야 소유주인 달성 배씨 종중(회장 배영현)과 꾸준히 의견을 조율해왔으며, 지난 21일 면담을 통해 재개방에 관한 합의를 이뤄냈다.


공리(公利)를 위한 합의로 다시 열린 반야산길이 시민건강 증진과 걷기문화 확산에 훌륭한 배경이 될 것이라는 지역사회 구성원의 기대도 모이고 있다.


합의를 주도한 백성현 논산시장은 “반야산은 논산시민들께서 건강과 마음을 닦는 지역의 귀중한 명소”라며 “반야산의 가치와 매력을 많은 분들이 누릴 수 있게 해준 달성 배씨 종중에 깊은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화지시장 식품위생법 단속나선 보건소 단속반 고압적 자세 물의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날을  사흘 앞둔  2월 7일  낮  제수용품  구입을 위해  화지사장을  찾은  시민들로  복잡한  대우약국  사거리의  한  식육점에서  70대의  상인 한사람이  서너명의  논산시  보건소  여성 단속반원들과  실랑이를  벌이고&n...
  2. 국민의힘 최호상 전 당협위원장 22대 총선 예비후보 사퇴 " 先黨後私" 명분 오는  4월 10일 실시되는  제22대 총선의  " 다크호스"로 주목을 받던  최호상[66]  국민의힘 "논,계.금 지역구  전 당협위원장이  지난 2월 8일  예비후보를 사퇴한 것으로  알려졌다. 논산시  중심 도심지역인  반월동  출신으로  몸을 일으켜  벤쳐기업 대표로  충청남도 기업인협회장직...
  3. 새마을 운동 논산시지회 정문순 회장 무투표 당선 .취임식은 설날 이후 토목 환경전문가이면서  지역내  중견  건설업체  동보건설  정문순[56] 회장이  새마을 가족들의  이견없는  추대로  새마을 운동  논산시지회장에  무투표 당선의  영광을 안았다. 양촌면 출신인  정문순 회장은  건실한  기업 경영인으로서 뿐만 아니라  사회  봉사활동...
  4. 국힘 22대 총선 논,계,금 후보 김장수 & 박성규 경선으로 압축 국민의힘  공관위가  22대 총선  논산,계룡,금산 지역구에 예비후보로 등록한  이인제 .박우석  박찬주  박우석  등  아홉명의  예비후보 중  4성장군 출신의  박성규[72]  예비후보와  대통령비서실 선임 행정관을 역임한  김장수[57]  예비후보 두사람의  경선  지역으로 공식 발...
  5. 명절 앞두고 논산 찾은 송미령 농식품부장관 화지 전통시장 돌아보고 성모의 마을 위문 명절 앞두고 논산 찾은 송미령 농식품부장관- 논산시 화지중앙시장과 성모의 마을 방문 따뜻한 격려 전해 -  논산시(시장 백성현)는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설 명절을 맞아 지난 5일 논산시 논산화지중앙시장과 사회복지시설인 성모의 마을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논산시 백성현 시장과 농협중앙회 충남 세종 지역...
  6. 설 앞둔 화지시장 북적 ! 강현진 회장 등 300여 점포 "정직과 신용"으로 최고시장 발돋움 중부권  최대의  전통  재래시장으로  일컬어지는  논산  화지중앙시장이  시민만족도  최고의 우량한  시장환경과  저렴한  가격,  친절한  응대로  거듭나고  있다는  시민들의  평판이다.충남도와  논산시의  적극적인 지원과  중소기업청의  예산지원으로&n...
  7. 한전 논산지사 신 사옥 지으면서 출입구 인도 파훼.[破毁] "턱"높여 장애우 노약자 불편 공기업인  한국전력  논산시지사가  논산시 취암동에  새 사옥을  건립,  지난해  말  입주했다.  한전 논산시지사는  사옥으로  들어가는 출입로를  조성을 위해  도로변의  인도를  파훼 하면서  전동차 및  유모차를  이용하는  사회적  약자들의  편리를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