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와신[臥薪]의 긴밤을 건너 상담[嘗膽]의 긴날을 지냈으니,,잘할거여....
  • 편집국
  • 등록 2022-06-23 11:24:33
  • 수정 2022-06-23 15:28:05

기사수정
  • 백성현 논산시장 당선자 부인 심재경 씨 양촌 이장단 회의 들러 감사 의 뜻 전해,,



백성현 논산시장 당선자의 부인 심재경 씨가 22일 있은 양촌면 이장단 월례회에 들렀다.


회의가 시작되기 전 회의에 참석한 양촌면 각 마을 이장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눈 심재경 씨는 김학운 이장단장의 소개로 마이크를 잡은 후 " 선거때 보내준 양촌면민들의 따뜻한 성원을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또 그 은의에 보답하기위해 초심을 잃지않고  백성현  당선자가  우리사회의 그늘진 곳 소외받는 어르신들 그늘진 곳에서 도움을 필요로 하는 이웃들의 진실한 "곁'이 될 수 있도록  내조하겠다고  말했다.



짦은 인삿말이지만 회의장에 참석한 이들은 따뜻하고 큰 박수로 화답했다.


회의장 뒷전에서 심재경 씨의 인삿말을 듣고 난 나이든 이장 한분이 넋두리처럼 말했다." 와신[臥薪]의 긴밤을 지나고 상담[嘗膽]의 긴날을 지냈으니 잘할거여...."


 시민들의 새  시장에  대한 기대가   더없이  크다.




와신 [臥薪]상담[嘗膽]의  뜻 

오나라와 월나라는 서로 가깝게 위치하면서 원수처럼 으르렁거렸다.
춘추시대 말기, 오나라 왕 합려와 월나라 왕 구천이 ‘추리’라는 곳에서 크게 싸움을 벌였다. 이 전투에서 크게 다친 오왕 합려는 죽으면서 아들인 부차를 불러 말했다.

“월왕 구천에게 아비의 원수를 갚아다오!”

새로 오나라 왕이 된 부차는 복수를 맹세했다. 그는 그 맹세를 잊지 않으려 부드러운 자리를 버리고 딱딱한 장작더미를 깔고 누웠다. 그리고 아침저녁으로 궁을 출입할 때마다 사람들에게 이렇게 외치도록 했다.

“부차야, 너는 월나라 사람들이 네 아버지를 죽인 일을 잊었느냐?”

부차는 복수의 칼을 갈며 밤낮없이 군사를 훈련시켰다. 이러한 낌새를 눈치 챈 월왕 구천은 먼저 싸움을 걸어왔다. 하지만 복수에 불타는 오나라 군사에게 도리어 지고 말았다. 부차는 승세를 몰아 월나라 수도인 회계까지 쳐들어갔다. 구천과 월나라 군사들은 회계산 꼭대기에 포위된 채, 꼼짝달싹도 하지 못했다. 살아남으려면 항복하는 수밖에 없었던 월왕 구천은 오왕 부차에게 자신의 뜻을 전했다.

“이제부터 왕의 자리를 버리고 오나라 신하가 되겠소.”

부차는 항복을 받아들이고 구천을 오나라로 불러 자기 노예로 삼았다. 구천은 나라 정치를 신하들에게 맡기고 오나라로 갔다. 그리고 3년 동안 부차의 마구간에서 말을 돌보는 일을 했다. 심지어 부차가 병이 들자 그의 대변까지 맛보면서 몸소 간호하기도 했다. 물론 이런 치욕을 견딘 것은 훗날을 꾀하려는 속셈이 있었기 때문이다.

오왕 부차는 그가 보인 정성에 마음이 누그러져 구천을 놓아주었다. 월나라로 돌아온 구천은 치욕을 갚으려고 이를 갈았다. 그는 자기 마음이 나태해질까 염려해 머리맡에 쓸개를 달아 놓았다. 그러고는 앉으나 서나, 밥을 먹거나 잠을 잘 때마다 쓰디쓴 쓸개를 핥으며 말했다.

“너는 지난날에 당한 치욕을 잊었느냐?”

구천은 이렇듯 복수를 다짐하며 기회를 노렸다. 그는 손수 밭을 갈고 부인은 길쌈을 하였다. 또 고기반찬을 먹지 않고 백성들과 고락을 같이하며, 어질고 현명한 인재를 후하게 대접해 관리로 삼았다.

그러기를 10여 년. 마침내 오나라가 빈틈을 보이자 월나라는 가차 없이 공격해 들어갔다. 이번에는 거꾸로 구천이 오나라 수도 고소성을 포위해 부차에게 항복을 받았다. 지난날의 치욕을 씻자, 구천은 부차를 귀양 보내어 그곳에서 여생을 마치게 하려 했다. 그러나 부차는 그 호의를 뿌리치고 스스로 목을 베어 죽고 말았다.

이 이야기에서 ‘와신상담()’이 비롯했다. 원수를 갚고자 부차가 장작더미 위에 눕고 구천이 쓸개를 맛본 것처럼 “어떤 목표나 큰 뜻을 이루고자 어떠한 고난도 참고 이겨 낸다”라는 뜻이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대관령 숲길 맨발로 걸어요" 가톨릭관동대, 산림치유축제 개최 "대관령 숲길 맨발로 걸어요" 가톨릭관동대, 산림치유축제 개최 6일 대관령치유의숲 일원…"바쁜 일상에 지친 심신 힐링할 기회" 대관령 소나무 숲 [촬영 유형재]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맨발 걷기가 전국적으로 열풍인 가운데 백두대간 산림 속을 맨발로 걷는 산림치유 행사가 대관령 일원에서 열린다. 가톨릭관동대 LINC3.0사업단은 6...
  2. 더민주당 논산 시의회 9대 의회 후반기 의장 후보 조배식 의원 내정 더불어민주당  논,계,금  당협은 15일  저녁  7인의  당 소속  시의회 의원[ 서원, 서승필 ,조용훈.윤금숙 ,민병춘 ,김종욱 조배식 ]을 긴급 소집  오는 28일로 예정된  논산시의회  후반기  의장  내천자로  재선의원인  조배식 [광석]  의원을  결정  한것으로  알려졌다.  더...
  3. 마침내 머리 맞댄 黃,白.4일 논산시청 회의실서 25년도 정부예산 확보 방안 협의 3선  논산시장을  역임하고 지난  22대 총선에서  국회의원에  당선된  황명선  의원이  6월 4일  오후 5시  금산군과  계룡시에  이어  논산시를  방문.  2025년도  정부예산 확보를  위한  신규 및  주요현안사업  추진상황을  청취하고  향후  논산시정&nb...
  4. 논산시의회 9대 후반기 의장 놓고 민주당 민병춘 .조배식 ,조용훈 3파전 ,, 국힘 이상구 표 계산 중 " 오는  6월 28일 실시하는  논산시의회  9대  후반기  의장 선출을  둘러싸고    다수당인  민주당  내 후보단일화를  위한  물밑 작업이  치열하다. 9대 의회  후반기  의장 출마를  선언한  민병춘  조배식 조용훈  세의원이    15일로 예정된    단일 후보  ...
  5. 전철수 전 취암동장 논산농협 사외이사 당선 , 대의원 선거인 85% 지지 얻어 눈길 지난  6월  10일 실시한 논산농업협동조합  임원 선거에서  윤판수 현 조합장이  추천한  전철수[63] 전 취암동장이  대의원 105명이  참여한 신임 투표에서  선거인의  85%에  달하는 87표 를 얻어 논산농협 사외이사로 당선 되는  영광을 안았다. 논산시 내동  [먹골]  출신으로  청빈한&nbs...
  6. 꽃다발 받은 손흥민 꽃다발 받은 손흥민 (영종도=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축구 대표팀 손흥민이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손흥민은 전날 싱가포르와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5차전에서 두골을 기록했다. 2024.6.7 superdoo82@yna.co.kr(끝)
  7. 기자수첩 ]논산시 추락하는덴 날개가 있었다. 시장[市長]과 선량[選良]의 불화 끝내야 한다 . 제22대 총선이 끝났다, 원구성도  끝났다, 각 지역에서  선출된  국회의원들은  소속한 정당의  같고 다름과는 상관없이  지역구 안의  지방자치단체장들과  머리를 맞대고  출신지역구의 내년도  사업예산 확보를 위해  사활을 건  로비전에  들어간지  오래다. 여늬  지역구  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