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명품예감 , 논산 기업은행골목 " 오이도 칼국수집"
  • 편집국
  • 등록 2021-06-13 11:44:17
  • 수정 2021-06-16 16:59:08

기사수정
  • 바지락 칼국수에 열무비빔 밥은 무료제공 , 돈육 수육 두부 두루치기도 일품


거리마다 늘비하다, 그러나 매일맞는 점심시간이면 너나 할것 없이 오늘은 무얼먹지? 하는 행복한 고민에 빠진다.


논산시 취암동 기업은행 골목 옛 시절 "오사까 일식집" 이 성업을 누리던 그자리에 지난해 12월 문을 연 오이도 칼국수집 ,,,


개업한지 반년 남짓이지만 점심시간이면 "오이도 " 만의 특이한 맛을 찾는 단곡고객들로 북적인다.


오이도 칼국수집이 내놓는 메뉴라야 오이도 칼국수 ,바자락 칼국수 , 돼지고기 수육 , 콩국수 ,너댓가지에 불과하지만 한번 오이도를 다년간 고객들은 거대분 단골고객이 될 만큼 오이도 만의 아주 특별한 맛에 빠져 버린다,


그중에서도 단연 일품인 " 바지락 칼국수 " 를 주문하면 칼국수가 화로에서 익어가는 동안 찰보리쌀밥 한그릇과 열무김치가 버무려진 보리밥이 제공돼 식욕을 돋군다.


그사이 다 익혀진 쫄깃한 칼국수를 건져 먹다보면 함께 끓여진 제법 넉넉한 양의 바지락을 까먹는 재미도 제법이다. 점심 한끼 치고는 칼국수 한그릇 이상의 알뜰한 점심상이어서 식당을 나서는 고객들의 표정에서 빙그레한 웃음이 감돈다.


더러 칼국수와 함께 반주한잔 곁들이려는 고객들이 주문하는 돼지고기 수육도 맛깔스러운데다 두부 두루치기는 일품 요리에 다름 아니라는 평가도 나온다.


식당과 인근한 곳에 직장이 있다는 한 회사원은 오이도 칼국수집이 들어선 이후 점심에 무얼 먹을까하는 고민이 사라졌다며 가까운 곳에 이런 좋은 식당이 있다는게 행복하다고도 했다.


식당에서 친구들과 같이 점심을 해결하기 위해 오이도 칼국수 집을 찾았다는 주부 윤모 씨는 친구들과 칼국수 한그릇에 수육 한접시 대접 했을 뿐인데 이구동성으로 귀빈으로 대접 받은 느낌이 었다는 반응이었다며 오이도 칼국수집이 " 맛과 멋이 함께 어우러진 " 괜찬은 식당이라고 칭찬을 아까지 않았다.


한편 식당을 대표하는 송호선 사장은 처음 논산에 와서 칼국수집을 열때 사람들의 눈에 잘 띄지않는 으슥한 뒷골목길이어서 걱정이 많았지만 경기도 오이도식 칼국수 조리방법에 수육 , 두부두루치기도 나름의 정성을 기울이다보니 아껴주시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시민들에게 감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아담한 실내 입식 좌석에 청결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오이도 칼국수 집 , 이만한 맛과 멋이라면 논산 명품식당으로 자라매김 할 것이 확실해 보인다. 오이도 칼국수 화이팅 !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백성현 논산시장취임 2주년.., “불가능은 없다는 것을 증명한 2년의 시간” 논산의 저력 확인하고, 자부심 드높인 백성현 논산시장의 뚝심백성현 논산시장, “불가능은 없다는 것을 증명한 2년의 시간”과감한 혁신정책과 대규모 투자유치, 논산의 새로운 비전을 열다논산을 살리는 변화와 발전의 씨앗 고루 퍼쳐...압도적 미래가치 창출 --대한민국 대표 국방군수산업도시, 기업하기 좋은도시, 살맛나는 농촌...
  2. 대검 "검사 4명, 탄핵 사유 없어"…5쪽 분량 자료로 반박 대검 "검사 4명, 탄핵 사유 없어"…5쪽 분량 자료로 반박"수사 적법성 이미 확인…터무니없는 허위"(서울=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검사 4명에 대한 탄핵 소추안을 제출한 것을 두고 검찰 내부 반발이 거세지는 가운데 대검찰청이 각 검사의 탄핵 이유를 조목조목 반박했다.대검찰청은 3일 '탄핵소추 사유의 부존재 ..
  3. 논산시 부적면민 화합체육대회 성황리 개최 ,5년만의 화합 한마당 "북적 " 논산시 부적면민 화합 체육대회가  7월 6일    부적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코로나  19확산 방지 등을  이유로  5년만에  개최된  이날 행사에는  부적면민  1천여명이  자리를  함께해    대성황을  이뤘다. 부적면 체육회[회장 김봉수]가  주최한&...
  4. 김태흠 충남도지사 계룡시 방문, 시민 목소리 경청 김태흠 충남도지사 계룡시 방문, 시민 목소리 경청- 충남도-계룡시 간 상생협력 방안 모색, 지역 현안 및 건의사항 청취 -계룡시(시장 이응우)는 4일 김태흠 충남도지사가 계룡시를 방문해 시민과 대화를 나누고 건의사항 등을 경청했다고 밝혔다.시에 따르면 이번 김태흠 지사의 계룡시 방문은 민선8기 3년차 방문 일정으로 도정비전과 운영.
  5. 이현근 논산시 사무관 승진과 함께 도시주택과장 발탁 , 일체유심조 [一切有心造] 좌우명 으로 봉공 [奉… 논산시가 지난 7월 1일자로  행한  24년도  상반기  정기인사에서  사무관  승진과 함께  논산시  주요  사업부서인  도시주택과장으로    발탁된  이현근 [57]  사무관은  양촌면 신흥리  태생이다.  양촌 반곡초등학교  연산중학교    동대전고등학교  한남대 ...
  6. "갈아엎고 보상해 주자" 산양삼 100만뿌리 훼손한 골프장 '유죄' "갈아엎고 보상해 주자" 산양삼 100만뿌리 훼손한 골프장 '유죄'1심, 벌금 100만원 선고유예…"조성 부지라도 작물은 농가 소유"(원주=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골프장 조성 예정 부지에 산양삼 재배 농가가 심은 산양삼 100만뿌리를 중장비로 갈아엎어 무단 훼손한 한 뒤 손해 배상하려 한 골프장 관계자들이 재물손괴 유죄를 선고받았...
  7. 中 산둥성에 공포의 토네이도…1명 숨지고 79명 부상 中 산둥성에 공포의 토네이도…1명 숨지고 79명 부상(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중국 동부 산둥성에서 토네이도가 발생해 인명 피해로 이어졌다고 관영 신화통신 등 중국 매체들이 5일 보도했다.보도에 따르면 산둥성 허쩌시 둥밍현에서 토네이도가 목격된 것은 현지시간 이날 오후 2시30분쯤이다.일부 지역에 초속 34m 강풍이 불었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