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죽음의 공포 , 연무 아스콘 공장.,연산 페기물 발전시설 저지 범시민 대책위 " 꿈틀 "
  • 편집국
  • 등록 2019-08-11 21:14:51
  • 수정 2019-08-11 21:18:52

기사수정
  • 주민들 도, 시관계자 현장 실사한번 하지 않고 발암물질 배출 공장 허가에 분노,


연무읍 안심 5리의 아스콘공장 , 연산어은 2리의 폐기물 발전시설 허가에 대한 해당지역 주민들의 반발강도가 한층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연무 안심리 , 연산면 어은리 주민들을 중심으로 한 범시민 대책위 구성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논산시의 대표적인 청정농촌마을로 알려진 연산면 어은2리 주민들은 지난 8월 7일 연산면사무소에서 가진 충남도의 폐기물 발전시설 허가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가진 후 8월 10일 연산어은 2리 마을회관에서 긴급 모임을 갖고 문제의 발전시설이 가동될 경우 폐타이어 폐플라스틱 폐비닐 등을 수집 이를 소각해 벙커씨유 보다 더 질이 낮은 저질유를 생산하고 그를 이용해 다시 발전시설을 가동 , 전기를 생성하는 과정에서 인체에 치명적인 1급 발암물질 다이옥신 벤조피렌 등이 발생 인근, 지역주민들의 건강을 크게 위협하고 지역 농업을 붕괴시키는 등으로 사실 상 농촌 마을을 와해 시킨다는데 의견을 모으고 충남도의 발전시설 허가 취소를 위한 범시민 대책위 구성을 논의 했다,




김보현 마을이장 이요섭 씨 등 비상대책위 핵심 관계자들은 이날 충남도가 문제읙 오장을 허가하는 과정에서 논산시의 애매모호한 입장이 담긴 문건의 내용에 유의한다면서 충남도담당부서나 논산시 주무부서 공무원은 물론 시장 도의원 시의원 단 한사람도 현장을 방문하거나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과정이 거두절미된 그 배경에 의혹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수년전 도의원 재임 당시 충남도가 연산면 장전리 일원에 조성하려던 태화산단 저지 투쟁의 선봉에서서서 반대 논리를 개발하는 등 주민들과 합해서 그를 저지하는데 크게 기여한 것으로 알려진 전낙운 전 도의원은 만일 문제의 페기물 발전시설이 들어설 경우 그로인한 폐햬는 연산면에 국한 하지 않고 1급 발암물질인 벤조피렌 다이옥신 등이 함유된 죽음의 연기가 상월면 노성면 부적면 등 논산시의 청정 농촌지역 하늘을 뒤덮을 것이라고 주장 했다,


이날 취재차 마을회관에 들려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한 굿모닝논산 김용훈 대표는충남도가 허가한 연산면 어은리의 폐기물 발전시설이나 논산시가 허가한 연무읍 안심 5리 두 개의 아스콘 공장의 공통점은 충남도나 논산시가 사전에 주민설명회나 공청회 등을 거치지 않고 현장 상황을 살펴보지도 않은채 결정한 탁상행정과 말실 행정에 있다며 결국 이 모든 책임은 논산시장에게 있는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또 논산시가  맘시지탄으로극악한 환경 피해를 유발할 것이 분명한 두지역의 아스콘 공장 및 폐기물 발전시설을 철회하지 않고 만에 하나 들어서 정상가동될 경우 그것은 현 시장이 논산시민을 죽음의 공포로 몰아넣은 영세불망의 실정비[失政碑]로 기역될 것이 분명하다고 주장 했다,


한편 연무읍 안심 5리에 논산시가 허가한 두곳의 아스콘 공장 저지 투쟁위 정근호 위원장 소만영 이장 등은 지난 7일 연산면사무소 2층에서 가진 충남도의 어은 2리 폐기물발전시설에 대한 설명회에 참석한 이후 연무와 연산 두곳의 극악한 환경오염 물질 배출시설을 저지하는 범시민 대책위 구성에 동참한다는 입장을 밝힌바 있다,


한편 연산면 어은리 폐기물발전시설 저지를 위한 범시민 대책위 주비위원회는 우선 문제의 공장 진입로에 대한 폐쇄와 동시에 논산시장에게 면담을 요청 하는 한편 연무와 연산 두곳의 아스,콘 공장 페기물발전 시설이 정상 기동될 경우 예상 되는 논산시 전지역에 미치는 피해상황 추정치 등을 작성 문건화 해서 시민들의 동참을 촉구하는 한편 대오가 정비 되는데로 1차 집회를 가질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논산 채운면 삼거리 강경천서 고교생 A모군 [17] 익사 사고 발생 논산  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6시 무렵 논산시 강경읍과  채운면 삼거리  경계인  강경천에서 관내 고등학생  모 (17)군이 익사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소방서는 이날 오후 5시 50분경 관내 고등학교에 재학중인  ㅂ[17] 군과 B(17) 군 두사람이  장난으로 다리에서 뛰어내리는 중에  발생했던 것으로&...
  2. 보건의료노조 "의협, 의료 사망선고 아니라 의료 살려야할때" 보건의료노조 "의협, 의료 사망선고 아니라 의료 살려야할때" "백일간 현장 지켰는데 생존권 박탈…진료정상화 투쟁" '끝 모르는 의정갈등' (대전=연합뉴스) 이주형 기자 =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대전충남지역본부 관계자들이 29일 오전 대전 충남대병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병원 정상화를 촉구하고 있다. 2024.5.29 coolee@yna.co.kr...
  3. 밝아진 민희진 어도어 대표 밝아진 민희진 어도어 대표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이날 오전 열린 어도어 임시주주총회와 관련한 입장을 발언하고 있다. 2024.5.31 [공동취재] mjkang@yna.co.kr(끝)
  4. 제21회 해군 함상토론회 개회식 제21회 해군 함상토론회 개회식 (인천=연합뉴스) 임순석 기자 = 양용모 해군참모총장이 30일 오전 인천 송도 국제크루즈터미널 독도함에서 열린 '제21회 해군 함상토론회' 개회식에서 개회사 하고 있다. 2024.5.30 soonseok02@yna.co.kr(끝)
  5. "대관령 숲길 맨발로 걸어요" 가톨릭관동대, 산림치유축제 개최 "대관령 숲길 맨발로 걸어요" 가톨릭관동대, 산림치유축제 개최 6일 대관령치유의숲 일원…"바쁜 일상에 지친 심신 힐링할 기회" 대관령 소나무 숲 [촬영 유형재]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맨발 걷기가 전국적으로 열풍인 가운데 백두대간 산림 속을 맨발로 걷는 산림치유 행사가 대관령 일원에서 열린다. 가톨릭관동대 LINC3.0사업단은 6...
  6. 개혁신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 개혁신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개혁신당 허은아 대표와 천하람 원내대표가 31일 국회에서 열리는 최고위원-전현직 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2024.5.31 hama@yna.co.kr(끝)
  7. 예멘 반군 "홍해서 美항모 아이젠하워호에 미사일 쏴" 예멘 반군 "홍해서 美항모 아이젠하워호에 미사일 쏴" 미 해군 아이젠하워 항공모함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스탄불=연합뉴스) 김동호 특파원 = 예멘 반군 후티가 홍해에서 미국 해군의 항공모함 USS 드와이트 아이젠하워호를 공격했다고 주장했다고 AP, 로이터 통신이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후티 반군은 이날 성명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